'착한 사마리안법' 없어 대전 심정지 택시기사 사건 승객 처벌 불가? > 언론보도

본문 바로가기

언론보도
NEWS

언론에서도 빛을 발하는 법무법인 열린마음의 활동내용을 소개합니다.

'착한 사마리안법' 없어 대전 심정지 택시기사 사건 승객 처벌 불가? | 박범석변호사

18-10-05 10:53

본문

​​​

6df7e766e02c0cb5bb4b18f5d1cc00b4_1538704030_855.jpg 

[2016-08-26 경향신문 기사]  '착한 사마리안법' 없어 대전 심정지 택시기사 사건 승객 처벌 불가?

 

 

의식을 잃고 앞차와 추돌한 택시기사를 남기고 현장을 떠난 승객의 사건이 알려진 뒤 구조를 소홀히한 승객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.

 

지난 25일 오전 840분쯤 서구 둔산동의 한 도로에서 이모씨(62)가 몰던 택시가 앞서 달리던 승용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. 사고 당시 의식을 잃었던 것으로 보이는 이씨는 택시로 앞차를 추돌하고 30m 정도를 더 주행한 뒤 멈췄다. 이씨는 사고 직후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심정지로 숨졌다. 택시에는 이씨 외에 승객 2명이 타고 있었다. 승객들은 사고 직후 다른 택시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는 게 목격자 등의 전언이다.

 

박범석 변호사는 우리나라에는 아직 착한 사마리아인 법이 없다승객들의 경우 도덕적인 구호조치 의무는 있을 수 있지만 법적인 의무는 없기 때문에 법률적으로 처벌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고 말했다. 착한 사마리아인 법은 이탈리아 등 유럽 일부 국가에서 위험에 빠진 사람을 보고도 그냥 지나친 것이 입증되면 처벌하는 법률을 일컫는다. 그러나 우리 형법에는 이런 조항이 없다.

 

 

[기사원문 보러가기]

 

 

 

오늘
18
어제
626
최대
1,230
전체
121,816

사업자등록번호 : 791-81-00968 | 광고책임변호사 : 박범석 변호사 | Copyright ⓒ 2018 법무법인 열린마음. ALL rights reserved  ADMIN